어머니….

다섯 아들을 키우시느라 온몸이 만신창이가 된 어머니…

약 2주정도 남은 어머니의 생신에 시골로 찾아 뵙겠다는 연락을 드렸었고 몇일이 지나 어머니로부터 전화가 왔다.
허리와 다리가 너무 많이 아파 병원에 갔더니 수술을 하자고 해서 날짜를 24일로 잡았으니 올려면 빨리 오고 그렇지 않으면 그냥 보내자는 말씀…

아내와 상의를 하고 다른 일정이 없어 주말동안 내려가 손주들 얼굴도 보여 드리고 소소하게 준비한 케익과 생신 축하 노래도 불러 드리고 함께 했지만
어머니를 홀로 두고 올라 올때 정말 발걸음이 쉽게 떨어지지 않더라.

오늘 어머니가 병원 다녀오신 후 마음이 많이 심난해 져서 돌아 오셨단다.
수술을 하려 했던 병원에서 좀 더 큰 병원으로 가라는 말에 혼자 가셨던 어머니는 두려움과 서러움으로 인해 눈물이 나셨다고…
그때 옆에 있어줘야 할 아들들은 없었고 간호사가 걱정하지 마시라며 다독여 드렸다고…

몇달 전에도 몸이 잘 움직여 지지 않아 혼자 전전긍긍하시다
119를 불러 병원에 가게 됬을때 구급대원이 “보호자 없습니까?”란 말에 “네~” 라고 대답하고 한없이 우셨단
얘기를 듣고 아무것도 해 드리지 못했던 내가 한없이 죄송하고 다시는 이런일 없게 해 드리고 싶었었는데…

평생을 자식들을 위해 아낌없이 희생하고 나눠주셨는데
정작 당신이 힘들때는 먹고 살기 바쁘다는 이유로 아무런 도움을 못 드린다는 사실에 마음이 먹먹하다.

어머니 꼭 건강하셔서 막내 아들 더 행복하게 사는 모습 많이 보셔야죠…
어머니 사랑합니다. ㅠ.ㅠ

가마솥

웹 개발자(Since 2003)